槪要(개요)[편집]

打字機(타자기) ()에서 한글打字(타자)할 수 있는 種類(종류)()說明(설명)한다.

歷史(역사)[편집]

1914() 이원익이 英文(영문) 打字機(타자기)한글活字(활자)를 붙여 만든 네벌() 打字機(타자기)모아쓰기 打字機(타자기)始初(시초)라고 여겨진다.

種類(종류)[편집]

機械式(기계식)[편집]

두벌()[편집]

두벌()配列(배열)을 한 네벌()이나 세벌() 打字機(타자기)存在(존재)하지만 眞正(진정)意味(의미)의 두벌() 打字機(타자기)풀어쓰기로밖에 具現(구현)되지 않았다.

풀어쓰기 두벌() 타자기로는 네벌() 打字機(타자기)有名(유명)宋基周(송기주)1927()에 만든것과, 金俊星(김준성)打字機(타자기), 도덩보打字機(타자기) ()이 있다. [1]

公炳禹(공병우) 세벌()[편집]

部分(부분)本文(본문)公炳禹打字機(공병우타자기)입니다.

1947()부터 公炳禹(공병우)()開發(개발)된 모아쓰기 橫書(횡서) 打字機(타자기). 公炳禹(공병우) 打字機(타자기)는 받침(終聲(종성))을 ()·中聲(중성)보다 왼쪽 위치에 찍는 雙焦點方式(쌍초점방식)이며, 構造上(구조상) 活字臺(활자대) 꼬임을 防止(방지)하기 ()初聲(초성)이 오른쪽, 終聲(종성)이 왼쪽에 位置(위치)한다.

()들이 윗()에 맞춰 매달려 있는 것 처럼 보여 一名(일명) ‘빨래줄 글꼴’이라 불리는 特有(특유)의 글꼴이 特徵的(특징적)이다.

()에도 標準(표준) 두벌()基盤(기반)配列(배열)을 갖춘 세벌() 打字機(타자기)存在(존재)한다.

네벌()[편집]

1969() 科學技術處(과학기술처)에서 開發(개발)하고 標準(표준)으로 制定(제정)方式(방식)이다. 現在(현재) 컴퓨터() 키보드配列(배열) 標準(표준)인 두벌()類似(유사)하다.

初聲(초성)1벌+中聲(중성)2벌+終成(종성)1벌로 構成(구성)되며, 中聲(중성) 두벌은 받침有無(유무)에 따라 갈린다. 二重母音(이중모음)組合(조합)할 때 처음 中聲(중성)은 받침() 中聲(중성)使用(사용)한다. 된소리 初聲(초성)과 겹받침 ㅆ, ㅄ, ㄶ이 別途(별도)割當(할당)되어 있다.

1980年代(년대)에는 活字(활자)는 네벌()이지만 配列(배열)두벌()처럼 생긴 製品(제품)開發(개발)되었다. 받침이 있는 音節(음절)初聲(초성) 다음에 쉬프트 키를 누르면 自動(자동)으로 固定(고정)되어 그 狀態(상태)中聲(중성)·終聲(종성)을 이어서 打字(타자)하면 쉬프트 固定(고정)이 풀리는 方式(방식)으로 作動(작동)한다.

金東勳(김동훈) 다섯벌()[편집]

金東勳(김동훈)開發(개발)한 모아쓰기 打字機(타자기)活字(활자)初聲(초성)2벌, 中聲(중성)2벌, 終聲(종성)1벌로 構成(구성)되어 있다. 1949() 朝鮮發明奬勵會(조선발명장려회)에서 施行(시행)한 한글打字機(타자기) 懸賞應募(현상응모)에서 3()으로 優勝(우승).

()가 많아 打字速度(타자속도)는 느리지만 字體(자체)美麗(미려)하여 官公署(관공서) ()에서 많이 使用(사용)되었다 한다. 標準(표준)字板(자판)制定(제정)되기 以前(이전)까지는 公炳禹(공병우) 打字機(타자기)와 함께 市場(시장)의 90%를 占有(점유)하고 있었다.

세벌() 字板(자판)에 다섯벌 活字(활자)를 갖춘 張鳳仙(장봉선) 다섯벌()存在(존재).

淸打機(청타기)[편집]

部分(부분)本文(본문)淸打機(청타기)입니다.

音節單位(음절단위)로된 한글活字(활자)漢字(한자)를 같이使用(사용)했다.

電動(전동)[편집]

네벌()打字機(타자기)[편집]

IBM 셀렉트릭打字機(타자기) 系列(계열) 製品(제품)네벌()으로 改造(개조)해서 쓰는境遇(경우)도 있었다.

두벌()打字機(타자기)[편집]

活字(활자)가 휠方式(방식)으로 되었고 두벌() 字板(자판)을 가진 製品(제품)들로, 代表的(대표적)인 모델로 三星(삼성)의 TQ-12A ()이있다.

子素(자소)가 키를누르는卽時(즉시) 印刷(인쇄)되지않고 該當子素(해당자소)의 벌()[2]確定(확정)될때까지 印刷(인쇄)되지않고 다음入力(입력)을 기다리는 ()으로 두벌() 入力(입력)具現(구현)되어있다. ()를들어 ‘두벌식’을 칠때엔 ‘두ㅂ’까지는 아무 反應(반응)이없다가 ‘ㅓ’를 치는瞬間(순간) ‘두’만 印刷(인쇄)되고, ‘ㅅ’까지 쳐야만 ‘두벌’까지 印刷(인쇄)된다. 도깨비불現象(현상)表現(표현)할수없어서 아예 안보여주는 셈이다.

個人用(개인용) 컴퓨터普及(보급)되고 몇十年(십년)이 지난 2020年代(년대)에도 間或(간혹) 法務士(법무사) 事務室(사무실) 같은데서 實使用(실사용)되는 境遇(경우)도 있다.

  1. [1]
  2. 子音(자음)이라면 初聲(초성)인지終聲(종성)인지, 母音(모음)이라면 받침의 有無(유무)